늘어나는 미혼모 출산, 산모와 아이 건강 챙겨요.



20세 김영아(가명) 산모는 2016년 10월 미혼으로 출산했습니다.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해 마포 애란원에 입소했지만 조현병 증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이는 척수수막류로 출산 직후 수술을 받고 현재 서울대학교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2015년 미혼모 출산은 3~4천명으로 이중 10대가 절반을 차지합니다. 그러나 경제적 사회적 문제로 인해 이들은 임신부터 출산까지 과정에서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결국 산모와 아이에게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이에 서울대학교병원은 공공보건의료의 일환으로, 의료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인 미혼모와 이들의 아이들을 돕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최근 서울대학교병원은 미혼모 복지시설인 마포 애란원을 찾아 임신 및 육아에 필요한 용품과 아이들을 위한 인형 등을 기부했습니다.  


또한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에서는 김영아 산모의 아이를 위해 이미 후원한 금액을 포함하여 모두 1,0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특히 어린 산모의 경우 산전검사 등이 필수적인데 병원을 정기적으로 못 찾는 이들을 보며 안타까웠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다양한 방법으로 이들을 도울 것입니다.” 

- 우홍균 서울대병원 대외협력실장



올해 서울대병원은 착한가게 행사를 통해 모은 수익금으로 미혼모 10여 명에게 생활 지원 물품을 전달했고,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는 미혼모 가정 환아 치료비로 4,500여 만원을 지원했습니다.







[출처] 서울대학교병원 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chsnuh/22089296694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